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2019-06-18 11:29:59 |
오늘날짜:19-06-18 |
시간:14:22 |

CRW뉴스(기독교복지신문)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18-12-17 07:53

한국기독교연합, 다시는 불행한 자살사건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세월호 유가족의 동향을 조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전 기무사령관이 스스로 투신해 숨진 사건을 접하고 안타까운 심정을 금할 수 없다.

이 전 사령관은 5년 전 기무사 내에 '세월호 TF'를 만들어 유가족의 동향을 사찰하라고 지시한 혐의로 검찰에 조사를 받아왔으며, 검찰은 이 전 사령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구속할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이 없다”며 기각했다.

그런데 영장이 기각된 지 4일 만에 투신해 스스로 삶을 마감했다고 한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세월호 사고 때 기무사와 기무부대원들은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했다. 5년이 다 지나가는 지금, 그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정말 안타깝다.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는 것으로 하고,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그러나 아무리 억울해도 목숨을 스스로 끊어서는 안 된다. 죄가 있다면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하고, 결백하다면 끝까지 소명해 무죄를 밝혀야지 자살은 본인은 물론 가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불행을 안겨주게 되며, 자살을 방조한 사회 또한 죄를 범하게 되는 것이다.

기무사령관의 투신자살 사건으로 과연 검찰 수사가 적절했는지, 혹 강압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으나 국민들은 알 길이 없다. 다만 전 정권과 관련해 소위 ‘적폐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람이 벌써 세 번째라는 사실은 분명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본다. 그 어떤 이유로도 표적수사나 강압수사가 있어서는 안 된다.

검찰은 범죄를 수사하고 국가를 대리하여 공소를 제기하고 재판을 진행하는 공무원이다. 따라서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부여받았고, 수사를 하는 대상도 국민이라는 사실을 명심해 단 한 사람도 억울한 누명을 쓰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런데 범죄가 입증되기 전에 죄인 취급을 받고 억울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국민이 잇따라 나오는 마당에 적법하게 수사했다는 것을 믿어줄 국민이 얼마나 되겠는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 단 한명도 차별받지 않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 ‘배제하지 않는 포용’이 우리 사회의 가치와 철학이 될 때 우리는 함께 잘 살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런데 대통령의 이런 소신과 철학과는 달리 적폐 청산 과정에서 우리 사회에 또 다른 갈등과 분열을 야기하고 있지는 않는지 한번 쯤 뒤를 돌아봐야 할 것이다.

국민 모두가 함께 잘사는 나라가 되려면 보수와 진보를 포용하는 사회, 내 편 네 편이 없는 공평한 사회, 소수 인권에 역차별 당하는 국민이 없는 진정한 인권 사회가 조성되어야 한다.

전 기무사령관의 투신자살 사건을 계기로 다시는 이 같은 불행한 사건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국민 누구도 억울함에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는 “함께 잘 사는 나라”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출처 : 한국기독교연합
  •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8 한국교회연합, 현 시국에 대한 입장 발표해 새글 CRW 뉴스 07:59
1077 침례신학대학교 총동창회, 대학예배 인도해 CRW 뉴스 06-17
1076 서울신학대 부총장, 지금까지 대학발전 위해 기부해 CRW 뉴스 06-14
1075 교회협, 비정상적인 정규직화에 대한 우리의 입장 발표해 CRW 뉴스 06-13
1074 장로회신학대학교, 2019년 해외석학초청강연 진행해 CRW 뉴스 06-12
1073 기감총회, 제14차 청년체험수련회 계획해 CRW 뉴스 06-11
1072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능곡중앙교회 임직감사예배 드려 CRW 뉴스 06-10
1071 국가인권위원회, 신학대 기숙사 새벽예배 규정 변경 권고해 CRW 뉴스 06-07
1070 기성 총회본부 재건축 이슈 급부상해 CRW 뉴스 06-05
1069 교회협, 제10회 한일 NCC협의회 공동성명 발표해 CRW 뉴스 06-04
1068 침례신학대학교 여성 중창단 Vox Divina 공연 가져 CRW 뉴스 06-03
1067 기성 총회 심리부, 제113년차 총회대의원 756명 확정해 CRW 뉴스 05-31
1066 한기총, MBC 종교탄압 선전 선동에 대한 성명서 발표해 CRW 뉴스 05-30
1065 한국대학생선교회, 세계 유학생 사역자 포럼 열어 CRW 뉴스 05-29
1064 기성 임원회, OMS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해 CRW 뉴스 05-28
1063 기성총회 선관위, 선거공보 전국에 발송해 CRW 뉴스 05-27
1062 서울신학대학교, 제34회 전국권사회 정기총회 참석해 CRW 뉴스 05-24
1061 월간 한국인 선교사 전자잡지 형태로 출판해 CRW 뉴스 05-23
1060 신뢰 속에 부흥하는 우리 연회 주제로 연회보고서 발간해 CRW 뉴스 05-22
1059 경서지방회와 부흥지방회, 갈등이 봉합되어 CRW 뉴스 05-2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그누보드5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 보호정책
본 사: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늑구점리길 24 / 대표전화:033-541-0236 / FAX:033-541-6369
발행,편집인:곽동훈 / 발행일 : 2006년 2월 20일 등록번호 : 강원아00007 / 등록일:2006년2월14일                                       
사업자번호:222-90-56823 / e-mail : crw011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동훈
COPYRIGHT(C) BY NEWS.RE.KR. CRW NEWS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