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2018-12-13 19:19:58 |
오늘날짜:18-12-14 |
시간:01:36 |

CRW뉴스(기독교복지신문)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18-09-17 07:59

기장총회, 임보라 목사 관련 성명서 발표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 성적 소수자들을 돌보며 목회하는 본 한국기독교장로회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에 대한 이단몰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백석대신측은 이단으로 지정하는가 하면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통합측은 이단성이 있다고 결의하는 폭거를 자행하였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몸 된 지체로서 이 사태를 좌시할 수 없어 우리의 입장을 천명한다.

우리는 임보라 목사에 대해 지난 2017년 6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합동측 이단대책위원회가 이단성 시비를 제기할 때부터 여론몰이를 통한 ‘마녀사냥’ 방식의 이단 정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성적 소수자를 감싸는 목회활동이 이단 심판의 대상이 될 수는 없다!” 2017. 8. 7.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교회와사회위원회 성명 참조). 그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번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측이 총회에서 최종적으로 임보라 목사에 대해 이단으로 지정하는가 했더니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통합 측마저 이단성이 있다고 결의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우리는 아연실색해질 수밖에 없었다.

본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교회의 목회자를 문제시하는 사안은 먼저 본 교단에 정중히 문의했어야 했다. 뿐만 아니라 당사자에게도 정중한 절차를 통한 소명의 기회를 보장했어야 했다. 그러나 정당한 절차는 일체 없었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임보라 목사의 활동과 발언을 단편적으로 취하면서 정확한 사실이 아닌 내용을 기초로 일방적으로 이단 지정을 확정하였을 뿐이다.

공교회적 질서에 대한 일말의 양식이 있다면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백석대신 측과 통합측은 신중했어야 했다. 그 결의로 한 지체가 심각한 상처를 입게 될 수 있기에 최소한의 예의와 절차는 있어야 했다. 엄연한 공교회의 일원인 한국기독교장로회의 소속교회 목회자를 문제시하면서도 그 모든 절차를 무시해버린 처사는 단지 한 개인을 정죄한 것에 그치지 않고 본 교단의 권위를 심각하게 훼손한 무도행위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이웃을 정죄하지 말라고 한 예수님의 가르침(누가복음 6:37)을 거스른 것이며, 다양한 지체가 어울려 한 몸을 이루는 교회의 정신(고린도전서 12장)에 벗어나는 것이다. 그저 자기 의를 내세우는 독선의 발로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자기 의에 가득 찬 그 독선이 한국교회를 얼마나 병들게 하고 있는가! 다른 지체를 정죄하기에 앞서 제발 스스로를 돌아보기를 간곡히 요청한다.

우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 측과 통합측이 그 결의를 철회할 뿐 아니라, 본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와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기를 엄중히 요청한다.

또한, 우리는 이번 임보라 목사에 대한 이단 지정의 빌미가 된 성소수자를 위한 목회활동이 일방적으로 매도되지 않기를 바란다.

한국교회 안에 성소수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며, 그 다양한 의견들이 교회를 보호하고자 하는 충정에서 비롯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어떤 입장을 취하든 소수자들의 고통을 헤아리고 목회적 돌봄이라는 사랑의 자세를 우선하는 것이 교회의 도리이다.

세계의 유수한 교회들이 이 문제로 진통을 겪으면서도 끝까지 여러 의견을 경청하는 까닭을 깊이 헤아려야 한다. 단순히 정죄해버리면 그만인 사안이 아니기에 기도에 기도를 더하고, 숙의에 숙의를 더하며 오늘의 교회가 정면으로 다뤄야 할 과제로 삼고 있는 것이다. 오늘 성소수자의 문제는 세계의 모든 교회가 더 이상 회피할 수 없는 에큐메니칼 의제로 부상하고 있다. 한국교회는 그 상황을 유의하여야 한다.

그 까닭에 한국기독교장로회는 성소수자 교인을 위한 목회지침을 마련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공의회적 절차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려고 한다.

이번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백석대신 측과 통합 측의 임보라 목사에 대한 이단몰이는, 성소수자 교인에 대한 목회지침의 필요성을 오히려 환기시켜 주고 있으며, 한국교회가 본격적으로 그 문제에 대한 논의를 공론화하여야 한다는 것을 깨우쳐 주고 있다. 그 공론화 과정은 진통을 수반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진통을 겪으면서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교회로서 피할 수 없는 과제이며, 그 과정을 통해 교회는 더욱 성숙해질 것이다.

우리는, 이를 통해 사회로부터 신뢰를 받고 그 권위를 인정받는 교회, 여러 소수자들이 위로를 받고 평안을 누리는 교회, 다양한 자매형제들이 삶의 기쁨을 누리는 것을 보고 하나님께서 기뻐하는 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출처 :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56 신학대학원 졸업반 '섬김과 격려의 날' 진행해 새글 CRW 뉴스 12-13
955 예성총회, 경남지방회 창원성지교회 임직감사예배 드려 CRW 뉴스 12-12
954 1004군인교회, 이삭줍기가 시작해 CRW 뉴스 12-11
953 한국기독교연합, 제8회 총회 선언문 발표해 CRW 뉴스 12-10
952 한국CCC, 전도 BLITZ 전도 집중 주간 진행해 CRW 뉴스 12-07
951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메시지 발표해 CRW 뉴스 12-06
950 CTS, 7000미라클-열방을 향하여 CRW 뉴스 12-05
949 침례신학대학교, 제14대 총장 취임식 가져 CRW 뉴스 12-04
948 서울신학대학교, 가나안 성도 이탈 20대가 가장 심해 CRW 뉴스 12-03
947 개척 500교회 달성 기념 감사예배 드려 CRW 뉴스 11-30
946 남가주한인목사회 제52차 정기총회 열어 CRW 뉴스 11-29
945 경기도 양평 숲속 목회자 회복 세미나 실시해 CRW 뉴스 11-28
944 기감 청년회 페미니즘 세미나 기획해 CRW 뉴스 11-27
943 CTS라디오JOY 홈커밍데이 마련해 CRW 뉴스 11-26
942 침신대, 교회지원전도단 및 사회봉사단 파송해 CRW 뉴스 11-23
941 CAM-COMM 취업컨퍼런스 ‘DREAM UP! 취UP!’ 열어 CRW 뉴스 11-22
940 세계 성결여성들 한자리 모여 화합·교류 나누어 CRW 뉴스 11-20
939 CTS 창사 23주년 기념음악회 2018 희망! 대한민국 성료해 CRW 뉴스 11-19
938 1004군인교회, 추수감사절 진중세례주일 지켜 CRW 뉴스 11-16
937 서울신학대학교, 서울지역장로협의회 생활복지기금 전달받아 CRW 뉴스 11-1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그누보드5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 보호정책
본 사: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늑구점리길 24 / 대표전화:033-541-0236 / FAX:033-541-6369
발행,편집인:곽동훈 / 발행일 : 2006년 2월 20일 등록번호 : 강원아00007 / 등록일:2006년2월14일                                       
사업자번호:222-90-56823 / e-mail : crw011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동훈
COPYRIGHT(C) BY NEWS.RE.KR. CRW NEWS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