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2020-06-06 15:39:31 |
오늘날짜:20-06-06 |
시간:16:15 |

CRW뉴스(기독교복지신문)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19-11-29 08:02

국가인권위법 "성적지향"삭제 개정안 발의 환영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국가인권위법 “성적 지향” 삭제 개정안 발의 쌍수를 들어 환영한다

지난 12일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등 국회의원 총 44명이 국가인권위원회법의 제 2조 3항에서 ‘성적지향’ 문구를 삭제하는 개정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적극 지지하며 환영한다. 그러나 이번 법안 발의에 참여했던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서삼석 의원 등 여당의원들이 일부 동성애지지 세력의 압력에 굴복해 도중에 철회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

현행 국가인권위법은 제 2조 3항에서 차별금지사유로 성적 지향을 규정하고 있다. 그에 따라 성적 지향의 대표적 사유인 동성애 및 동성 간 성행위를 법률적으로 적극 보호해 줌으로써 우리 사회에 동성애 확산과 성적 타락을 국가가 앞장서서 부추기는 꼴이 되고 있는 것이다.

국가인권위 법이 우리 사회에 건전한 성윤리 가치를 무가치하게 만들어 버린 가장 큰 폐해는 양심·종교·표현의 자유에 기초한 건전한 비판 행위조차 차별로 간주해 완전 차단해 버린 점일 것이다. 차별과 구별은 엄연히 다른 개념인데 국가인권위가 이를 혼동함으로써 오히려 인권 신장에 역행하고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그에 따라 학교 교육현장에서 동성 간 성행위의 유해성에 대한 객관적 교육이 아예 실종되고 청소년들의 에이즈 감염률이 증가하는 등 심각한 사회 문제로 확대되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동성애를 지지하는 세력들은 그동안 성적지향을 근거로 동성 간 성행위의 유해성을 알리는 것 자체를 혐오와 차별 논리로 전면 차단하면서 동성애 확산에 주력해 왔다. 문제는 국가인권위 법이 그들의 울타리가 되고 보호막이 되어주었다는 점이다.

대한민국에서 동성애와 동성 성행위가 언제부터 절대 선, 절대 진리가 되었는가. 국민 어느 누가 이에 동의했으며, 그런 전제주의적 권한을 누가 국가인권위에 부여했는지 답변하기 바란다. 국민 다수의 반대의견이나 건전한 비판조차 법으로 금지하고 원천 차단하는 행위는 인권을 가장한 반인권의 표본이며, 명백한 인권 역차별이다. 따라서 국가인권위는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이런 초법적 권한 행사를 스스로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동성애 지지 세력들이 일부 언론과 합세해 보수 기독교계의 표를 의식한 졸속 법안이라는 식의 무분별한 비판을 쏟아내며 법안 발의자들을 정치적 진영논리로 압박하는 행위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며, 국회의원의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온갖 수단을 동원해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헌법이 보장한 국민의 양심 종교 표현의 자유 수호 차원에서라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우리는 국가인권위 법 “성적지향” 삭제 개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들을 응원하고 끝까지 지지와 성원을 보낼 것이며, 국가와 사회를 성적 타락의 위기 속에서 건져내고 건전한 성 윤리와 도덕적 가치를 지키는 민의의 대변자로서의 책무를 더욱 충실히 끝까지 수행해 줄 것을 국민과 한국교회의 이름으로 간곡히 요청드린다.

출처 : 한국교회연합
  •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05 극동방송 감신대 총장 인터뷰 진행해 CRW 뉴스 06-05
1304 충북, 민간인 군성직자 간담회 가져 CRW 뉴스 06-04
1303 교회협 여성위원회, 함께 드리는 기도해 CRW 뉴스 06-03
1302 총회장 초청 예성 증경 총회장회 위로회 마련해 CRW 뉴스 06-02
1301 침례신학대학교, 김선배 총장 제55대 회장 선출해 CRW 뉴스 06-01
1300 교회협,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 29 드려 CRW 뉴스 05-29
1299 장신대, 네팔 새언약신학교(NNCC) 협약 맺어 CRW 뉴스 05-28
1298 제37회 환경주일연합예배 및 녹색교회 시상식 가져 CRW 뉴스 05-27
1297 스스로를 변화시키는 출발 환경주일 지켜 CRW 뉴스 05-26
1296 기독교대한감리회, 제20회 언더우드 선교상 공고해 CRW 뉴스 05-25
1295 한신대, 청주서부교회 ‘평화나눔센터 기부금’ 전달식 가져 CRW 뉴스 05-22
1294 원주제일감리교회, 부활절 계란 생활용품으로 응원해 CRW 뉴스 05-21
1293 일본복음선교회, 합신총회세계선교회(HIS)와 선교협력 체결해 CRW 뉴스 05-20
1292 한국선교연구원 제공 세계선교 기도제목, 이라크를 위하여 CRW 뉴스 05-19
1291 교회협, 제3회 기독청년 평화 캠프 열어 CRW 뉴스 05-18
1290 제자 디모데를 향한 진솔한 조언, 영적 지도자의 길 소개해 CRW 뉴스 05-15
1289 울산시민교회, 군인교회의 친구가 되어 CRW 뉴스 05-14
1288 김종현 장로, 한장총 제40회기 대표회장으로 선임해 CRW 뉴스 05-13
1287 침례신학대학교, 신입생 대상 학교 투어 및 경건 모임 가져 CRW 뉴스 05-12
1286 한교연, 사전선거 의혹 철저한 수사로 해소해 CRW 뉴스 05-1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그누보드5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 보호정책
본 사: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늑구점리길 24 / 대표전화:033-541-0236 / FAX:033-541-6369
발행,편집인:곽동훈 / 발행일 : 2006년 2월 20일 등록번호 : 강원아00007 / 등록일:2006년2월14일                                       
사업자번호:222-90-56823 / e-mail : crw0114@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동훈
COPYRIGHT(C) BY NEWS.RE.KR. CRW NEWS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